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칼럼] 가슴성형 전·후 검진, 선택이 아닌 필수

[칼럼] 가슴성형 전·후 검진, 선택이 아닌 필수


김동준 기자

사진 : 바노바기 성형외과 조정목 원장


가슴성형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이루어지는 미용 성형 중 하나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가슴확대부터 지나치게 큰 가슴을 줄여주는 가슴 축소, 처지고 늘어진 가슴을 올려주는 처진 가슴교정 등 다양한 수술들이 있다. 그런데 어떤 수술을 하든 미용적인 결과는 물론이고 환자의 가슴 건강까지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유방암학회에서는 30세부터 매월 유방 자가 검진을 하고, 35세 이후로는 2년 간격으로 전문의에 의한 유방 검진을 시작해야 하며 40세가 넘으면 1~2년 간격으로 유방 검진과 유방촬영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하고 있다.

가슴성형을 고려한다면 우선 수술 전, 유방 관련 질환이 있는지 정밀 검진을 통해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특히 가슴확대 수술은 보형물을 인체에 삽입하는 수술이므로 보형물이 몸 안에서 안전하게 자리 잡았는지 지속적으로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가슴성형에 있어 다양한 임상 경험이 있는 의료진인지, 종합적인 가슴 검진이 가능한 병원인지 등을 가장 먼저 확인해봐야 한다.

보형물을 이용한 가슴 확대술을 하기 전에는 유방촬영 및 유방초음파 검사 등을 기본으로 진행한다. 실제 많은 여성들에게서 가슴성형 전 검진을 통해 양성 종양 및 유방 질환이 발견되고 있다. 만약 이상 병변 발견 시에는 조직 검사나 제거 시술, 치료 등을 시행한 후 수술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특히 한국 여성이나 젊은 여성의 경우 유선 조직 밀도가 높은 ‘치밀 유방’을 가진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유방촬영만으로는 암을 선별하기 쉽지 않으므로 유방초음파를 함께 시행하는 것이 좋다. 유방초음파는 초기 유방암과 유방 질환의 진단이 가능하며, 방사선 노출 없는 인체에 무해한 초음파를 이용하기 때문에 안전하게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가슴성형을 한 후에도 마찬가지다. 수술 후 6개월에서 1년 후 재검진을 통해 유방 조직의 이상 유무를 다시 확인하고 보형물의 위치나 파열 여부, 구형구축 여부, 염증 유무 등을 확인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보통 가슴성형 후 일시적으로는 관리를 받거나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병원에 방문하지만, 이후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면 더 이상 검진을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가슴 수술 후 유방 검진을 받아야 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특히 가슴확대수술의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삽입된 보형물의 손상 가능성이 커질 수 있어 정기적인 유방 검진을 통해 보형물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렇듯 정기 검진은 겉으로 전혀 드러나지 않는 문제도 검사를 통해 자세히 살펴볼 수 있으며, 향후 문제가 생길 부분도 미리 알고 방지할 수 있다. 꾸준한 자가 검진과 정기적인 검사로 스스로 유방 건강을 지켜야 한다.

도움말 : 바노바기 성형외과 조정목 원장

http://www.ihalla.com/read.php3?aid=1572393600652417348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