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반쯤 감긴듯 졸린 눈 ‘안검하수’ 의심…단순 노화 아냐

반쯤 감긴듯 졸린 눈 ‘안검하수’ 의심…단순 노화 아냐

집에서 자가진단으로 확인 가능…상안검 수술로 치료

‘안검하수’는 눈을 감았다가 뜨기 위한 근육인 눈꺼풀 올림근의 힘이 약해져 나타나는 질환이다. 눈이 반쯤 감긴 듯 졸리고 흐리멍텅해 보여 미용상의 문제 뿐 아니라 대인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흔히 안검하수는 중·노년층에 나타나는 노화현상 정도로 여기기 쉽다. 하지만 쌍꺼풀액이나 쌍꺼플 데이프, 콘택트렌즈 등의 잦은 사용으로 젊은층에서도 안검하수 증상이 보고되고 있다.

2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통계에 따르면 안검하수로 진료받은 환자는 2014년 2만1000여 명에서 2018년 3만여 명이 넘었다. 5년간 약 47%가 증가했다.

평소 주변사람들로부터 졸려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듣거나 스스로 시야가 답답하다고 느껴지면 안검하수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집에서도 손쉽게 안검하수를 자가진단해 볼 수 있다. 눈썹 뼈 부위를 양쪽 검지와 중지 손가락으로 누르고 눈을 부릅떴다가 감는 것을 반복하면 된다. 눈을 뜰 때 힘이 많이 들거나 눈꺼풀을 들어올리기 어렵다면 안검하수일 가능성이 높다.

평소 눈이 졸리고 피곤해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듣거나 정면을 바라볼 때 눈꺼풀에 가려져 시야가 답답한 경우, TV를 보거나 컴퓨터 모니터를 볼 때 턱을 자신도 모르게 치켜드는 습관이 있다면 안검하수를 의심해 봐야 한다. 눈을 뜰 때 눈썹이 같이 올라가고 이마에 힘을 주어 주름이 생기는 경우도 유의해야 한다. 눈을 떴을 때 눈꺼풀이 동공을 많이 가리거나 동공 바로 위에 눈꺼풀이 위치하는 것도 안검하수의 증상 중 하나다. 근육 처짐의 정도가 심한 경우 약시에 의한 시력 약화나 신경계 증상, 두통, 만성피로까지 나타날 수 있다.


쌍꺼플 수술로 안검하수를 치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근본적인 치료법은 처진 근육과 힘줄을 당겨주는 상안검 수술이다. 상안검 수술은 단순히 쌍꺼풀을 만드는 수술과는 목적이 좀 다르다. 고도의 안검하수가 아니라면 피부를 직접 잘라내는 절개 방식이 아닌 비절개 상안검이 고려된다. 비절개 상안검은 실을 사용해 처진 눈꺼풀 근육과 피부를 당겨 개선하는 방식으로 근육의 힘을 개선해주며 보다 자연스러운 눈매를 만들어준다.

박선재 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은 “안검하수는 주로 중·노년층에서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생각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의 발병이 증가하고 있다”며 “안검하수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니 원인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시영 기자 kimsy@asiatoday.co.kr

https://www.asiatoday.co.kr/view.php?key=20200220010011850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