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콧볼축소, 유형별 특성 고려한 맞춤 수술 이뤄져야

콧볼축소, 유형별 특성 고려한 맞춤 수술 이뤄져야


이욘복 기자


서양인과 달리 동양인의 코는 낮고 콧볼이 넓은 편이다. 콧대의 폭에 비해 콧볼이 넓거나 뭉툭하면 투박하고 답답한 느낌을 줘서 얼굴형과 이목구비가 아무리 예쁘다 하더라도 세련되지 못한 인상을 주기 쉽다. 콧볼의 경우 1mm만 줄여도 인상이 확 달라진다. 이에 콧볼축소수술을 통해 넓은 콧볼 및 복코를 개선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콧볼축소술은 쉽게 말해 옆으로 퍼진 코 폭을 줄여주는 성형 수술이다. 수술 방법에 따라 크게 절개법과 비절개법 등으로 구분한다. 콧볼의 넓이가 과도하게 넓거나 콧구멍을 교정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는 절개수술이 효과적이다. 콧구멍이 큰데 비절개로 수술할 경우 재발 가능성이 높다.

과거 절개 방식의 콧볼축소라 하면 콧볼 옆 부분을 직접 절개했기 때문에 흉터가 남는 문제가 있었다. 최근에는 콧볼과 뺨이 만나는 부위의 콧속 내측을 절개, 봉합하는 방식으로 콧볼을 줄인다. 외측부 절개가 없고 양쪽 콧구멍 안쪽을 절개하기 때문에 밖으로 보이는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콧구멍은 크지 않으나 비주(콧구멍 사이의 기둥)가 넒은 경우가 있다. 이런 사람에게 무리하게 절개 콧볼축소를 시행하면, 콧구멍이 더 작아져 숨을 쉬기 힘들 수 있다. 이럴 때는 비절개법으로 수술하는 것이 좋다. 비절개 콧볼축소술은 미세한 구멍을 통해 실로 양 콧볼을 당겨주는 방식이다. 출혈과 부기가 비교적 적어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하지만 절개를 하지 않는 특성상 축소 범위가 한정적이기 때문에 양옆 콧볼이 많이 두껍거나 콧구멍 사이가 먼 코의 경우 비절개법으로는 개선이 불가능할 수 있다. 또 유지 기간이 절개법에 비해 짧은 편이며, 웃거나 말할 때 실로 인한 부자연스러움이 생길 수 있다.

최근에는 의료용 탄력실을 이용해 비절개 콧볼축소의 단점을 개선했다. 탄력실은 인대와 비슷한 탄성을 가지고 있어 코를 강하고 안정적으로 당겨줄 수 있고, 시술 후 웃거나 말할 때 근육 움직임과 함께 늘어나고 줄어들어 자연스럽다. 또 시술 후 멍이나 흉터가 거의 없으며 녹지 않는 밴드형 실로써 효과가 반영구적으로 유지된다.

사진=바노바기 성형외과 이현택 대표원장


바노바기 성형외과 이현택 대표원장은 “일반적인 콧볼축소술은 단순히 콧볼의 폭만 줄이는 경우가 많다”며 “개인마다 비주와 콧구멍의 크기가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인 수술 방법으로는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원장은 또 “콧볼축소의 경우 환자의 코 상태에 맞춰 가장 이상적인 수술 방법을 적용해야 완성도 높은 수술 결과가 나온다”고 덧붙였다.

이욘복 기자 startofdream@naver.com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04358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