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복(福)’ 부르는 얼굴형 따로 있나 [오창현 원장 칼럼]

‘복(福)’ 부르는 얼굴형 따로 있나 [오창현 원장 칼럼]

오창현 원장

▲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새해가 밝으면 신년운세나 관상을 보는 사람들이 많다. 그중에서도 관상은 이목구비나 얼굴형, 신체적 특징 등 생김새만으로 그 사람의 운명이나 길흉화복을 예측할 수 있어 사람들이 즐겨본다. 이에 좋은 관상을 만들어준다는 일명 ‘관상성형’ 역시 이맘때면 화두에 오르곤 한다. 관상성형이란 말 그대로 관상학적인 효과를 위해 좋은 관상으로 성형하는 것을 말한다.

과거에는 타고난 관상을 바꾸기 어렵다고 여겼지만 최근에는 성형 기술의 발달로 본인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관상을 바꿀 수 있는 시대가 됐다. 관상은 특정한 부위만 보고 판단할 수는 없고, 그 사람의 몸가짐 등 행동 전반을 살펴봐야 하기 때문에 특별히 어떤 관상이 좋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좋은 관상을 논할 때 미용적으로 좋은 얼굴에 대한 의견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

사람의 얼굴에는 이마와 턱, 코, 두 개의 광대뼈가 튀어나와 있다. 이것을 다섯 개의 바위라 해서 ‘오악’이라고 부른다. 관상에서 오악은 어느 하나가 특출하게 튀어나와도 좋지 않고 서로 적당한 균형을 이루고 있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광대뼈는 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얼굴 전체 인상을 결정짓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광대뼈가 튀어나오면 강하고 억센 인상을 주기 쉬워 여성들의 경우 상당히 민감하게 여기는 부위이기도 하다.

하지만 광대라고 해도 돌출 방향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줄 수도 있다. 앞광대(광대 몸체)가 적당히 튀어나온 경우 얼굴이 좀 더 입체적으로 보이고 나이에 비해 젊고 생기 있어 보인다. 그 반대로 옆으로 나온 광대(광대궁)는 얼굴형이 크고 넓적해 보일뿐만 아니라 실제 나이보다 훨씬 들어 보이는 경우가 많다.

대체적으로 서양인에 비해 동양인은 옆광대가 발달된 반면 앞광대는 평평한 경우가 많다. 때문에 우리나라 여성들은 대부분 넓고 옆으로 퍼진 광대를 해결하고 앞으로 볼록하게 입체감을 살려주는 수술을 선호하는 편이다. 이에 최근에는 앞광대, 45도 광대, 옆광대를 구분하고 따로 조절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광대궁 복합체를 하나의 유닛으로 이동시켜 뼈를 유기적으로 축소시키는 방법을 적용한다. 무엇보다 광대축소술에서 절골보다 중요한 것이 바로 뼈의 재배치다. 광대뼈를 절제한 후 상향으로 뼈를 재배치하고 완전 밀착 고정을 해야 수술 후 생길 수 있는 볼 처짐 현상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앞광대 부분에 볼륨감이 살아나 더욱 어려 보이는 얼굴로 만들어준다.

광대뼈를 축소했다고 관상학적으로 좋은 얼굴형이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얼굴의 최종 윤곽은 얼굴뼈 외에도 근육, 연부 조직인 피하지방층의 모양으로도 결정되기 때문에 광대뼈를 축소한 후, 경우에 따라 얼굴 라인을 다듬는 마무리 과정이 필요하다. 가령 관자놀이가 지나치게 꺼져 있거나 볼이 움푹 팬 경우에는 필러 등을 이용해 해당 부위에 볼륨을 채우면 좀 더 입체적인 얼굴로 살아난다.

하지만 관상성형을 한다고 해서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평소 의식적으로 좋은 표정과 자신감을 갖고 생활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난다면 그것이 바로 좋은 운명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

http://www.mediaf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5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