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40대부터 처지는 눈꺼풀… ‘비절개 상안검 수술’로 개선

40대부터 처지는 눈꺼풀… ‘비절개 상안검 수술’로 개선


[메디컬 칼럼]


박선재·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

40대가 되면 쌍꺼풀 유무와 관계없이 본격적으로 눈꺼풀 처짐 현상이 나타난다. 눈꺼풀은 다른 곳에 비해 피지선이 거의 없기 때문에 나이가 들면 쉽게 처질 수 있다.

눈꺼풀 처짐 증상이 발생하면 억지로 눈을 크게 뜨려고 하는데, 이로 인해 이마 주름까지 깊어진다. 증상이 심하면 처진 눈꺼풀이 시야를 가리게 되고, 접힌 눈꺼풀이 짓물러 눈가에 염증이 생기는 기능상의 문제로 악화될 수 있다.

상안검 수술은 이런 불편함은 해결하고 삶의 질은 높여주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하지만 중년층의 경우 성형 후 ‘사나운 인상’으로 변할 것 같다는 우려 때문에 수술을 기피한다. 처진 피부를 절개하는 기존 상안검 수술은 쌍꺼풀을 진하게 만들어 인상이 강해지기 쉬웠고, 회복도 느렸다. 그러나 최근에는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는 ‘비절개 상안검 수술’이 가능해졌다. 피부를 잘라내지 않고 실을 사용해 처진 눈꺼풀 근육과 피부를 개선하는 방식이다. 원래 본인 눈처럼 강한 인상을 주지 않으며, 눈뜰 때 이마를 사용하는 경증의 노화성 안검하수도 동시에 교정할 수 있다.

특히 비절개 상안검 수술은 수정이 쉬워 마음에 들지 않으면 원상복구도 할 수 있다. 큰 부기도 2~3일이면 빠져 일상으로 빨리 복귀할 수 있다.

성형수술로 과감한 변화를 바라기보다는 ‘전체적으로 인상이 좋아졌다’ 정도의 반응을 얻을 수 있는 게 가장 좋다. 나이 드는 것을 방치하기보다는, 외모에 신경 써서 편안하고 호감 있는 인상으로 바꾸면 삶을 대하는 자세부터 긍정적으로 개선될 것이다.

https://www.chosun.com/special/future100/fu_general/2021/02/16/6EZ2MHTQE5HTDCY5WNFNLIJR6Q/?utm_source=naver&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naver-news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