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출산 후 찾아오는 가슴 처짐 '유방하수'

출산 후 찾아오는 가슴 처짐 '유방하수'

출산은 인생에서 누릴 수 있는 큰 축복이자 새로운 생명과의 만남이다. 하지만 그 행복의 이면에는 엄마들의 남모를 고민도 함께 한다. 출산 후 변해버린 골반, 배가 불러오면서 튼살, 임신 전에 비해 많이 늘어난 몸무게가 그것이다. 특히 여성들을 가장 고민에 빠져들게 하는 것이 가슴 처짐 현상, 즉 유방하수다.

유방하수는 처진 가슴의 의학적 용어로 다양한 이유에서 유방이 처지는 것을 말한다. 유방하수는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일 수도 있지만, 가슴 비대증으로 인해 늘어난 유방 무게가 원인이 되어 처지거나 급격한 체중 감소로 인해 탄력을 잃어 처지게 되는 경우, 선천적 처짐 및 임신이나 수유의 반복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단순히 가슴 크기가 아닌, 유방하수와 같이 모양에 대한 고민이 있다면 자신감 상실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개인에 따라 가슴을 처지게 만드는 요인은 다양하지만 임신이나 수유를 통한 유방하수의 경우 더욱 스트레스를 준다. 기존의 몸매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 외에도 더 이상 매력적인 여성으로 보이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과 자신감 하락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슴 처짐 현상을 겪고 있는 여성들은 속옷이나 수영복과 같은 노출이 있는 의상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물론 젊음이나 여성성을 잃은 것 같다는 상실감에 심한 스트레스, 우울감을 호소하기도 한다.

가슴은 흔히 쇄골과 양쪽 유두, 유두와 유두 사이를 각각 이은 가상의 선이 정삼각형을 이루었을 때 이상적인 형태로 본다. 유방하수는 이 형태에서 얼마나 벗어나는지를 기준으로 처짐 정도를 이야기한다. ‘약간 처짐’의 경우 유두가 가슴 밑 선보다 1cm 이내로 내려간 경우를 가리킨다. ‘중간 처짐’의 경우 유두가 가슴 밑 선보다 1~2cm 이내로 내려간 경우를 말하며 유두가 가슴 밑 선보다 3cm 이상 내려가면 ‘심한 처짐’이라고 진단한다.

처진 가슴을 보정하기 위해 일시적으로는 보정 속옷을 활용할 수 있다. 코르셋이나 올인원 등으로 뱃살 등을 조여서 허리가 상대적으로 가늘어 보이면 몸매가 보정된 듯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브래지어도 낡고 늘어진 옛 속옷을 입지 말고 치수를 다시 재고 바뀐 체형에 맞는 것으로 교체하면 처진 정도를 교정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붙이는 패치를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볼륨업 패치를 활용해 처진 가슴을 일정 시간 고정할 수 있다.

이런 보조 기구를 통해서는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할 수 없어 의학적인 도움을 받는 경우도 있다. 단순한 처짐이 고민이라면 레이저를 활용해 리프팅을 할 수 있다. 레이저로 유방의 진피층을 강하게 자극해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재생시켜 처짐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처진 정도가 심각하다면 유방 조직을 박리해 처진 피부를 끌어올리는 가슴 교정술, 가슴 볼륨이 급격히 줄어들어 처짐이 발생했다면 가슴 교정술과 가슴 확대술을 병행해 유방하수를 해결할 수 있다.

가슴 비대증이 있으면 유방하수가 같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도 가슴 축소와 가슴 교정술이 함께 이뤄지는 것이 좋다. 출산 후 모유 수유를 하게 된다면 임신 기간 중 발달한 유선조직이 늘어지기 때문에 유선조직을 제거하고 유륜의 위치를 적절히 이동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도움말 : 반재상 대표원장(바노바기 성형외과)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https://kizmom.hankyung.com/news/view.html?aid=202103125524o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