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닥터&클리닉] 코 재수술 고려한다면, 원인에 따른 적합한 방법 진단이 중요

[닥터&클리닉] 코 재수술 고려한다면, 원인에 따른 적합한 방법 진단이 중요

김성원 기자

바노바기 성형외과 고경호 원장은 "코는 얼굴의 중심에 자리를 한만큼 최적의 비율에 따라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자료=한국정경신문]

[바노바기 성형외과=고경호 원장] 다양한 성형외과 수술 가운데 ‘코수술’은 미세한 몇 mm의 변화만으로도 전체적인 외모와 인상, 이미지 개선을 기대해볼 수 있어 많은 이들이 고려하는 성형수술이다. 얼굴의 중심에 자리를 한만큼 최적의 비율에 따라 수술을 진행해야 이목구비와 조화를 이루며 만족스러운 결과를 누릴 수가 있다.

천편일률적인 코 모양이거나, 지인이나 연예인의 모습을 그대로 수술을 했다가 자신과 어울리지 않아 재수술을 결심하는 이들도 있다. 한편으로는 욕심으로 인해 무리하게 보형물을 삽입하여 코를 높였다가 코가 짧아지고 염증이 생기는 구축코 부작용을 겪기도 한다.

이는 결국 코 재수술로 이어지게 된다. 코는 크기가 매우 작은데 그 안에 뼈, 연골, 연부조직 등이 복잡하게 어우러져 있어 내부구조가 복잡하다. 그만큼 코수술은 높은 난이도에 해당하는데, 재수술을 진행한다면 이미 코의 구조적, 조직 변화가 나타난 상태이기 때문에 한층 더 복잡하다. 따라서 재수술을 해야 하는 이유와 부작용이 나타난 원인을 철저하게 분석하여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코 재수술 케이스는 코끝, 콧대, 보형물 문제 등으로 구분 지을 수 있다. 코끝의 경우에는 시간이 지나면서 코끝이 점차 낮아지는 경우가 있다. 연골이 약하고 비주 길이가 짧은 경우에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며, 비중격 자체를 연장하거나 비주를 튼튼하게 하는 재수술이 필요하다. 구축에 의해서 코끝이 들린 경우는 코 수술 후 염증이 발생해서 나타나는 부작용이다. 문제가 되는 조직을 충분히 제거 후 남은 조직을 풀고 교정해야 한다. 성형 후 코 끝의 모양이 둔한 경우에도 다시 연골을 모으거나 다듬어 교정해 재수술을 진행해볼 수 있다.

콧대는 높이가 너무 높거나, 콧대의 폭이 넓거나 혹은 좁다고 느껴지는 경우, 그리고 콧대가 휘어져 보이는 경우에는 재수술이 필요하다. 콧대가 높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예쁜 것은 아니며 오히려 성형 티가 많이 날 수도 있기 때문에 높이에 대한 불만족감이 있다면 본인의 이미지와 조화로운 비율을 이루는지 감안하여 적절한 높이로 교정이 필요하다. 정면에서 바라보는 콧대의 폭과 휘어짐 정도도 눈썹의 시작점부터 비율에 따라 결정하고, 대칭을 맞춰 주어야 한다.

보형물로 인한 문제로는 대표적으로 보형물이 비추어 보이는 경우다. 피부가 얇거나 보형물 위치를 과하게 잡을 경우 투명하게 보일 수가 있다. 간혹 콧등에서 보형물이 움직인다고 느껴져 불편함을 호소하는 환자도 있다. 이는 보형물 콧등 모양과 굴곡에 맞추지 않게 삽입이 된 것이므로 정확한 위치에 삽입하거나 보형물 교체를 해야 한다. 코끝에 연골을 삽입한 경우에도 비뚤거나 비추어볼 수 있으니 자가 조직을 활용해 교정해볼 수 있다.

이처럼 코 재수술이 필요한 케이스는 매우 다양하다. 원인을 철저하게 분석해서 부작용이 나타나거나 불만족스러운 이유가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그에 걸맞은 수술법을 진단해야 한다. 비슷한 유형이라고 해도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서 수술방법, 사용 재료 등이 달라지므로 코 성형에 대한 풍부한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http://kpenews.com/View.aspx?No=1586270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