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자글자글' 주름 많아지는 여름, 피부 관리법은?

'자글자글' 주름 많아지는 여름, 피부 관리법은?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여름에는 피부를 노화하는 요인이 많아 자칫 잘못 관리하면 주름이 많아질 수 있기에 평소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에는 피부를 노화하는 요인이 많아 자칫 잘못 관리하면 주름이 많아질 수 있다. 주름은 피부 노화의 대표적 증상으로, 한번 생기면 개선이 어려우므로 평소 적절한 관리로 생성을 늦춰야 한다.

특히 자외선을 주의해야 한다. 최근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자외선 지수가 ‘높음’, ‘매우 높음’ 단계를 반복하고 있다. 높음 단계는 자외선 지수 6~7을 말하며, 햇볕에 노출됐을 때 1~2시간 내로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다. ‘매우 높음’ 단계는 자외선 지수 8~9로, 햇볕에 수십 분만 노출돼도 화상을 입을 수 있다. 강한 자외선과 높은 기온은 모세혈관을 확장한다. 모세혈관이 과도하게 확장되면 진피층의 탄력 세포가 파괴되면서 피부 탄력이 떨어지고 주름도 늘어나게 된다. 또한, 자외선은 진피층의 약 90% 이상을 차지하는 콜라겐의 합성을 방해하고 단백질 분해 효소의 합성을 촉진해 노화를 가속한다.

여름철에 사용량이 늘어나는 에어컨도 피부 노화의 적이다. 에어컨의 차가운 바람은 피부 속 수분을 증발 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 또한 더운 실외와 차가운 실내를 오가면서 느끼게 되는 실내외 온도 차로 인해 피부의 기능도 떨어지기 쉽다.

여름철에는 피부 관리를 위해 피부 노화에 큰 영향을 주는 자외선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거나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 단계라면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 만약 외출해야 한다면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다. 자외선 차단지수가 높은 선블록이라도 땀과 유분으로 인해 지워질 수 있기 때문에 자주 덧발라 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양산 역시 도움 된다.

유수분 균형을 유지하면서 피부 상태를 정상으로 만들어 두는 것도 효과적이다. 유수분 균형은 피부에 필요한 수분과 유분이 적절하게 균형을 이루면서 유분과 수분이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상태를 말한다. 특히 여름에는 물을 자주 마시고, 보습 제품을 활용해 피부에 수분을 더해주는 것이 좋다.

이미 자외선에 피부가 손상됐다면 빠르게 조치해야 한다. 피부가 햇볕에 오래 노출돼 붉게 변하거나 껍질이 벗겨지는 등의 일광화상을 입었다면 물에 적신 수건을 손상 부위에 올려두고 피부 온도를 떨어뜨리는 게 좋다. 얼음이나 냉동실에 넣어뒀던 수건 등 과도하게 차가운 물건을 피부 위에 바로 갖다 대면 피부가 손상될 수 있어 삼가는 게 좋다. 알로에 젤, 우유 등을 바르는 것도 피부 진정에 도움 된다.

이미 피부에 주름이 생기고, 탄력이 떨어졌다면 저절로 회복되기 어렵다. 적절한 케어를 병행해 노화 현상을 늦추고 손상된 부분은 회복시켜주는 것이 좋다. 피부 PRP(자가혈치료술) 주사나 리쥬란 힐러같이 PDRN(자가재생 촉진물질) 성분이 들어있는 주사, 지방유래줄기세포(SVF) 시술 등은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 조직을 복원하고 기능을 회복시켜주는 치료다. 일광화상을 입은 경우에도 피부 진정 및 재생 효과가 있다. 울쎄라, 써마지 등의 레이저 리프팅이나 녹는실 리프팅 역시 탄력과 주름 개선에 도움 된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은 “자외선은 계절에 상관없이 존재하기 때문에 평소에도 조심해야 한다”며 “노화 현상으로 늘어난 피부는 리프팅 시술로 어느 정도 개선이 되지만 피부 자체의 탄력과 재생 능력 등 피부 본연의 기능을 회복하고 싶다면 별도의 재생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8/12/2021081201190.html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