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폐암, 예방ㆍ치료 위해선 면역력부터 키워야

 

 

폐암, 예방ㆍ치료 위해선 면역력부터 키워야

 

오지혜 기자

 

 

바노바기 암예측클리닉 이왕재 박사

 

 

숨을 쉬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며 생활하지는 않지만, 감기에 걸려 숨쉬기가 힘들어지고 기침이 터져 나올 때면 새삼 호흡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를 깨닫게 된다. 폐의 소중함 역시 마찬가지다. 평소에는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살지만, 막상 폐가 아프면 삶이 크게 흔들린다.


호흡을 담당하며 생명과 직결되는 폐는 만약 암이 생길 경우 다른 암과 비교 시 성장 속도가 현저히 빠른데다가 전이, 재발의 가능성도 높아 치명적이다. 우리나라 6대 암에 속해 있는 폐암은 1기에 치료 시에는 생존율이 약 80%지만 2~4기로 진행될수록 수치가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조기 발견 및 빠른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폐암 초기 시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조기 진단의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흔하다. 단순한 기침, 불편감 정도만 느껴져 감기라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방치하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또한 운 좋게 조기에 폐암을 발견했다 하더라도 면역력 자체가 떨어져 있는 상태가 많다 보니 항암치료, 방사선치료를 극복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때문에 폐암의 예방 및 조기 발견만큼이나 면역력 관리에도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면역력을 높여야 몸 속에서 암세포와 싸울 수 있는 세포의 힘을 키워줄 수 있다. 체내에 필요한 영양소를 골고루 제대로 섭취해주고, 비타민C 정맥주사 등의 프로그램으로 암세포의 활동 억제 및 파괴를 통해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도 있다.

 

전암단계 키트를 통해 폐암이 발병하기 전에 미리 관리하는 방법도 있다. 전암단계 키트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발병한다는 6대암을 기준으로 검사를 통해 몸 안 깊숙하게 위치해 있는 암세포를 찾아낼 수 있는 방법이다. 발병 전에 발견하기 때문에 치료 방법 또한 다르다. 유전자 변이를 찾아낸 데이터를 기반으로 충분히 관리하며 면역력을 높이는 데 힘쓴다.

 

바노바기 암예측클리닉 이왕재 박사는 “전암단계 진단키트는 암이 발병하기 전에 미리 대처를 하기 위한 발판이 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자신의 몸 상태를 제대로 알고 관리해 볼 수 있다”며 “이미 병변이 자리잡은 후에는 치료 과정이 매우 힘겨워지는 만큼 자신의 몸의 상황을 진단 및 예측하고 취약한 부분에 중점을 두어 관리를 시작한다면 효율적인 건강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도움말: 바노바기 암예측클리닉 이왕재 박사>

 

 

 

 

 

http://www.medisobiz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4111

HOT